[식품BIZ]KITA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3대 트렌드와 진출 전략은?

간편함·고품질·신세대 부상 트렌드 활용 진출 전략 제안

최근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진출이 유망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6일 발표한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2019년 베트남 가공식품 시장 규모는 171억6970만달러로 2014년부터 5년간 연평균 6.8%씩 성장했다.

 

품목별로는 스포츠음료(15.8%), 시리얼(12.4%), 요거트류(11.8%), 에너지음료(11.5%)로 기능성 음료와 간편식 제품 성장이 두각을 보였다.

 

 

베트남의 한국 가공식품 수입은 2013년 5968만 달러에서 2018년 1억4495만 달러로 5년 만에 2.4배 증가했다. 주요 수입품목은 쌀·인삼 등 혼합음료, 김, 홍삼차, 라면, 분유 등이며 특히 ‘한국 라면’은 베트남 라면 수입의 55.7%인 1308만 달러를 차지해 라면 수입국 1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베트남의 △경제 발전 △소득 증가 △급속한 도시화 △높은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 등으로 가공식품 시장에 '간편함', '고품질', '신세대 부상’ 등 3가지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진출 전략도 함께 제시했다.

 

 

우선 도심 직장인의 아침 대용식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국내 선식, 죽, 가정간편식, 밀키트, 즉석 조리식품이 부상할 전망이다. 2016년 1500여개에서 지난해 5월 3000개 이상으로 확대된 편의점과 같은 현대식 유통망 공략을 제안했다.

 

건강과 식품 위생·안전 인식이 높아져 영양성분을 보강한 기능성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 주력하면서 식품안전 인증을 취득해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한 10~20대의 Z세대 공략을 위해 유튜브, 페이스북, 웹드라마를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마케팅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손창우 수석연구원은 “베트남에 현지화하면서도 고유성을 유지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심는 것이 중요하다.”며 “베트남 소비자들은 한국 상품에 대한 신뢰도와 호감이 높은 만큼 국내 기업들의 시장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노래연습장·PC방 휴업 시 최대 100만원 지원하고 종교시설 현장 점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집단감염 위험시설 업종에 휴업지원금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하고 노래연습장, PC방, 종교시설 등을 대대적으로 점검한다. 휴업지원금 지급은 서울시의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조치’에 따른 것으로 대상 업소는 ▲노래연습장 ▲PC방 ▲실내 체육시설 등 관내 총 535개소이다. 지급금액은 최소 30만원, 최대 100만원이고 3월 23일(월)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최소 3일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 휴업하는 조건이다. 단, 휴업기간 중 영업했을 시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4월 2일(목)까지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변동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방법은 관광과·건강도시과·보건위생과 등 소관부서로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구청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는 실제 영업 중인 노래연습장, PC방 등 535개소를 대상으로 서울시, 경찰서와 합동 점검조를 편성해 현장 점검에 나선다. 영업중단을 권고하고 업소당 살균소독제와 감염병예방수칙 배부, 예방수칙 미준수 업소를 확인하여 행정 조치하는 중이다. 지난달 9일에서 23일까지는 청소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글로벌 푸드스토리]80년대부터 시작한 일본의 매운맛 유행 계보
일본인들은 매운맛을 즐기지 않을 거란 이미지가 있었다. 하지만 일본 소비자들 사이에서 매운맛 식품에 대한 수요는 80년대부터 매년 꾸준히 증가해왔다. 현재는 얼얼한 매운맛을 중심으로 ‘4차 매운맛 유행’이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일본 식품시장에서 매운 맛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86년부터 시작한 일본의 매운맛 유행 일본에서 매운맛이 유행하던 시기를 정리해보면 1차 유행은 1986년부터 시작됐다. 이후 시대에 따라 매운맛 유행 및 상품 트렌드가 바뀌어가며 30년 이상 이어지고 있다. 1차 매운맛 유행(1985년 전후) 1980년대 중반 일본은 거품경제로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었다. 회사 면접이나 사내 면담 시 “24시간 근무 가능하세요?”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였다. 당시는 경제 성장에 대한 기대를 가득 안고 노동 시간에 상관없이 일하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던 시대였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대중들이 스트레스 해소 방법으로 자극적인 식품을 찾은 것이 매운맛 유행의 시작이었다. 1986년 일본에서는 아주 매운 맛을 의미하는 ‘게키카라(激辛)’가 ‘올해의 유행어’로 선정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고추 및 여러 향신료를 사용한 감자 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