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경영 포럼]日 푸드테크의 정수를 한눈에

일본 외식기업과의 기술제휴, 브랜드 런칭 등 제휴 기회 제공
7.15 이전 신청 시 10만원 할인 혜택 제공

해외 연수 교육과정이 소모적인 여행 프로그램으로만 운영된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전문가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단기간에 깊은 통찰을 얻을 수 있는 해외 연수 프로그램이 있어 주목된다.

 

식품·외식 기업인들을 위한 맞춤형 해외 비즈니스 연수를 30년간 진행해 오고 있는 알지엠컨설팅은 2020년 동경올림픽을 앞두고, 오는 8월 26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제86회 ‘일본 동경 외식산업연수’를 진행한다.

 

일본 외식산업의 정수를 전하다

86차 일본 동경연수 주요일정 안내

 

제86회 ‘일본 동경 외식산업연수’의 주요 일정으로는 일본 외식산업 박람회 ‘외식 비즈니스위크2019’ 참관, 일본 100년 외식 기업 ‘아지노모토’ 공장 탐방, 일본 외식 트렌드 강의, ‘델리카후즈’  등 일본 글로벌 식품/ 푸드테크 외식기업 견학 등이 있다.

 

 

1. 「외식 비즈니스위크 2019」

이번 86차 일본 동경연수의 주요 일정의 시작은 일본 최대 식품외식 산업전시회인 「외식 비즈니스위크 2019」에서 시작된다.

 

 

「외식 비즈니스위크 2019」는 ▲이자카야 산업전 ▲카페&커피 산업전 ▲배달·테이크아웃전 ▲음식점 번성 지원전 ▲라멘&우동 소바 산업전 ▲양식 레스토랑 산업전 ▲주방설비기기전 등 굵직한 테마를 한데 모아 합동으로 진행되는 일본 최대 전시회다.

 

2. 글로벌 식품기업 견학

▸1909년 창업, 세계 130개국 제품전개 12조원 매출 [아지노모토]공장 견학

▸1971년 창업, 4200억 매출, 야채 가공 물류 상장기업 [델리카후즈]

 

 

3. [신사업/푸드테크] 선진국 형 비즈니스모델  벤치마킹

 

▸무인양품(無印良品)이 선보인 신개념 레스토랑 [MUJI Diner]

▸6차산업 실현, 도심속 농업 테마 커뮤니티 허브, 실내 수경재배 실현 [도쿄농촌(東京農村)]

▸1인 로스타, 1인 고객 고기구이 [야끼니꾸라이크]

 

 

▸초가성비 파스타 전문점 [POTA PASTA]

▸농가 계약재배 친환경 식재료 카페 [Mr Famer]

▸국내외 30종류 크래프트맥주 4800원 균일가격에 마실 수 있는 [크래프트비어마켓]

▸54년 역사, 1000억 매출, 돈가스와 도시락형 가스샌드 [마이센] 등

 

 

4. 공부하는 외식경영자를 위한 차별화 된 특강

 

▸저성장시대, FC기업/음식점 활성화 방안 해답 제시

▸연 매출 420억 성공기업 주)이스톤 ‘오오야마’ 대표 초청 강연

▸기린맥주 ‘고야마’ 고베지점장: 2019 일본 외식 트랜드 & 토픽

 

 

5. [상권탐방]유통 및 복합상업시설 최신 외식트랜드 벤치마킹

 

진행일정: 2019년 8/26(월)~8/29(목)

※ 7.15 이전 신청 시 10만원 할인혜택 제공

 

연수와 관련한 비용 및 일정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알지엠컨설팅 연수교육팀(02-3444-7339)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배너
[피플 인사이트]워킹홀리데이 떠났다 칠레서 자릴잡은 두 청년의 창업스토리
태평양을 건너 남아메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나라 칠레에서 떡볶이로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한국인 두 청년이있다. 이들은 2017년 워킹홀리데이를 떠나 쌓은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인 해외 창업의 발판을 마련했다. 칠레는 K-Pop 열풍이 활발해짐에 따라 한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나라다.그 수요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요식업 시장에 진출하기에 전망이 밝은 상황이다. 최근 한식 전문점 및 한인 마트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며, 대다수가 PATRONATO 한인타운 지역에 밀집되어 있다. 고등학교 단짝 친구따라 칠레까지 오다. 분식집 ‘BUNSIK’의 이규민, 박준호 사장은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한 단짝 친구이다. 스페인어를 배우고자 스페인어권 워킹홀리데이 협정 체결 국가를 찾아봤지만 당시에는 협정국이 많지 않았다. 고민하다 둘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칠레행을 결정했다. 칠레를 워킹홀리데이 나라로 결정하며 언어 습득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사업 기회를 물색하기 위한 이유도 있었다. 그러던 중 한인 민박 매니저를 거쳐 한식당에서 일을 하게 되며 창업을 고려하게 됐다. 대략 8~9개월 동안 한식당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주방과 홀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려 요식업 창



이제 농어촌도 벤처시대, 24일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 개최
벤처기업협회가 24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제32회 농어촌벤처포럼’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를 주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 사례 등을 나눌 예정이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한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대한민국 농어촌 식품산업의 미래와 공유경제’로, 농어촌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살펴보고, 식품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정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센터장이 ‘식품산업·창업의 미래와 트렌드’를, 임은정 ㈜삭비즈 대표가 ‘공유경제를 통해 본 식품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농업회사법인 우성㈜ 김우성 대표와 ㈜푸마시 김용현 대표가 각각 ‘식품창업 성공사례’와 ‘공유경제 실현사례’를 소개한다. 패널토론은 농어촌벤처포럼 허철무 부의장(호서대 벤처대학원 교수)이 사회를 맡는다. 한국신선편이협회 최만수 이사장,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김동균 센터장, ㈜가나안코칭컨설팅 김준호 대표이사, ㈜더본코리아 홍신유 이사가 참여해 농어촌 공유경제 실현방안과 식품창업 성공전략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서윤정 농어촌벤처포럼 의장은 “식품산업 분야가 꾸준히 성장하면서 농어촌지역